기사 (전체 5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민주당] 심재철 대정부질문 '소문난 잔치, 먹을 것 없네'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국회에서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선 심재철 자유한국당을 향해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요란하게 시작했지만 결과는 매우 사소한 모양)'에 그쳤다고 꼬집었다.민주당은 3일 "소문난 잔치에
조상민 기자   2018-10-03
[민주당] 민주당 "자유한국당, 국회 마비시켜...중단하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기국회 의사일정 전반을 마비시키려는 자해 행위를 그만두라고 비판했다.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30여 명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8일 오전 대법원장을 방문해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을
조상민 기자   2018-09-30
[민주당] 민주당 "자유한국당, 도 넘은 심재철 편들기"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도 넘은 심재철 의원 편들기"라며 강력 비판했다.앞서 21일 검찰은 '정부의 비공개 예산정보를 무단 열람하고 유출한 혐의' 의혹으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
조상민 기자   2018-09-23
[민주당] 민주당 "평양 남북정상회담, 국회가 함께하자"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민족의 명운이 걸린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국회가 함께하자고 말했다.민주당은 12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다. 청와대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의장단은 물론 제1야당과 제2야당까지 방북하지
조상민 기자   2018-09-12
[민주당] '이해찬·김진표·송영길' 민주당 대표 후보에 선출
[더뉴스21=조상민 기자] 이해찬, 김진표, 송영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을 통과했다. ·민주당은 26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예비경선을 통해 선거인단 440명 중 405명이 투표에 참여한 결과를 발표하며
조상민 기자   2018-07-26
[민주당] 한민구 지시 '계엄령 문건'...장관-대령 진실공방
[더뉴스21=강창우 기자]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이 박근혜 정부 당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지시로 작성됐다는 실무자들의 진술이 나왔다.24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한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은 8쪽 짜리 원본 외에 탄핵 기각과 인용의 모든
강창우 기자   2018-07-25
[민주당]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기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기무사 '계엄령 문건'의 원본 파기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논란이 되고 있는 '계엄령 문건'의 원본이 파기된 것으로 드러났다. 원본 파기가 언제, 누구의 지시에 의해
조상민 기자   2018-07-19
[민주당]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 '적임자'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를 적임자 중의 적임자라며 환영했다.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 후임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이자 여성인권을지원하는사람들 이사장을 내정했다.최 후보자에 대해 민주당은
조상민 기자   2018-07-17
[민주당] 정청래, '트럼프 비판한 홍준표' 비판
[더뉴스21=강형석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지난 11일 미국으로 출국한 홍 전 대표는 출국 전 서울의 한 일식당에서 가진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 "
강형석 기자   2018-07-16
[민주당] 특별수사단, 기무사 계엄령 문건 '윗선' 밝혀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파동을 수사하는 특별수사단을 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윗선’을 밝혀내는 일에 주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민주당은 16일 "기무사가 '탄핵 기각'에 대비해 '전시 계
조상민 기자   2018-07-16
[민주당] 최저임금 인상, 상생의 기회로 삼아야
[더뉴스21=강형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상생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14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했다.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각계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
강형석 기자   2018-07-15
[민주당] 민주당 "문희상 의장, 협치와 민생 꽃피울 적임자"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희상 국회의장 선출에 대해 대한민국 역사적 대전환기의 한 획을 긋는 ‘협치와 민생을 꽃피우는 20대 하반기 국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민주당은 13일 "20대 국회 하반기 문희상 국회의장 취임을 진심으
조상민 기자   2018-07-15
[민주당] 민주당 '지역위원장 8명 인준, 사고위원회 의결'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산, 대구 등 8곳의 지역위원장을 인준했고 서울 서초갑, 강남병 등을 사고위원회로 의결했다.민주당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3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역위원장의 인준과 경선 후보자 선정, 지역위원장 경선
조상민 기자   2018-07-15
[민주당] 기무사, 노골적 정치 개입 '전방위 수사 필요'
[더뉴스21=조상민 기자] 일선 부대까지 활용한 기무사의 정치 개입 정황이 드러나면서 전방위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더불어민주당은 11일 "기무사의 노골적인 국내 정치 개입 정황이 갈수록 가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민주당에 따르면 기무사
조상민 기자   2018-07-12
[민주당] 홍준표 선거 지원 중단..."정상적인 정당인가"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선거 지원 중단에 대해 "정상적인 정당이라 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홍 대표는 4일부터 지방선거 지원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이는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일부 광역 자치단체장 후보
조상민 기자   2018-06-04
[민주당] 삼성, 어버이연합 등 극우·보수단체 배후로 지목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어버이연합을 비롯한 극우·보수단체의 배후에 삼성그룹이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더불어민주당은 8일 "언론보도를 통해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 활발하게 활동했던 어버이연합을 비롯한 보수단체의 배후에 국가정보원과 삼성이 있
조상민 기자   2018-05-08
[민주당] 이명박·박근혜 정부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
[더뉴스21= 기자]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정부 정책을 홍보하며 매크로 프로그램을 일상적으로 활용했다는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이에 더불어민주당은 8일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매달린 매크로 프로그램 여론조작, 실체를 밝
조상민 기자   2018-05-08
[민주당] 민주당 "판문점 선언, 8천만 겨레와 함께 지지"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로 평가 받는 '판문점 선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민주당은 27일 오후 "한반도 평화 정착과 공동 번영의 대전환점을 만든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뜨겁게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
조상민 기자   2018-04-28
[민주당] 민주당 "박성중, 특정 언론과의 커넥션 설명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지상파 생방송 도중 특정 언론과의 커넥션 의혹 발언을 한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박 의원은 22일 오전 KBS 생방송 '일요토론'에서 최민희 민주당 전 의원이 경찰의 수사 정보
조상민 기자   2018-04-22
[민주당] 민주당 "4.19 뜻·희생, 후세가 지켜나갈 것"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9 혁명의 뜻과 고귀한 희생을 후세가 반드시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민주당은 19일 이승만 독재 정권에 항거한 4.19혁명 58주년을 맞아 이같이 말했다.민주당은 "4.19 혁명의 민주주의 정신을 되새기
조상민 기자   2018-04-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