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민주당] 민주당 "조원진, 막말로 하는 국민 선동 중단하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을 향해 막말로 하는 국민 선동을 중단하라고 비판했다.민주당은 12일 "조 대표의 막말이 점입가경이다. 정치인 이전에 최소한의 예의는 갖추기 바란다"라고 밝혔다.앞서 11일 조 대표는 중앙
조상민 기자   2017-12-12
[민주당] 정청래 "서울시장, 시대정신 부합하면 못할 것 없다"
[더뉴스21=조상민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시사해 화제에 올랐다.정 전 의원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울시장 출마 기사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 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시민과 당원이 원하
조상민 기자   2017-12-11
[민주당] 민주당 "권성동, 꽉 막힌 예산입법의 문 열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꽉 막힌 예산입법을 언급하며 자유한국당의 권선동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을 향해 개혁 입법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압박했다.민주당은 8일 오후 "새로운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일할 수 있게 국회는 책무
조상민 기자   2017-12-08
[민주당] 민주당 "이우현·최경환 뇌물 수수 의혹, 진상규명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치권의 부정부패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구악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민주당은 5일 "자유한국당의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 등의 뇌물 수수 의혹은 상징성과 영향력에서 결코 가볍지 않다"며 이같이
조상민 기자   2017-12-05
[민주당] 민주당 "내년도 예산안 신속 처리, 국민 위한 도리"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국민을 위한 예산 처리라며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고 3일 밝혔다.내년도 예산안은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못해 법정 기한을 넘겼다.이에 지난 2014년 국회 선진화법 자동부의 제도 도입
조상민 기자   2017-12-03
[민주당] 한상률의 탈법 행위 '수사·배후 규명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을 캐고 다닌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한 전 청장은 지난 2008년 독일의 국세청장을 만나 당시 여권과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소
조상민 기자   2017-11-24
[민주당] 민주당 "자유한국당, 공수처 묻지마 반대 용납 안 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2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이하 공수처) 신설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반대에 유감을 표명했다.전날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에서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공수처 논의가 무산됐다.이에 민주당은 "촛불민심이 요구한 공수처
조상민 기자   2017-11-22
[민주당] 최경환·홍준표 특활비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경환·홍준표 특수활동비 의혹과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40억여 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로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3인방' 중 남재준·이
조상민 기자   2017-11-20
[민주당] 민주당 "MB, 유전무죄 안 통해...책임져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민주당은 12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쇠퇴시킨 이 전 대통령은 집권기간 동안 정보수사기관 등 권력 기관을 총동원해 불법을 자행했다"며 "국
조상민 기자   2017-11-12
[민주당] 민주당 "MB, 언론플레이 접고 사과부터 하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염치없는 언론플레이 접고 사과부터 하라고 압박했다.9일 한 종합편성채널은 이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 관련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혀 있다"고 한 발언을 보도했다.이에
조상민 기자   2017-11-10
[민주당] '군 댓글부대'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불가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부대 운용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는 진술이 확보되자 이 전 대통령의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나왔다.군의 정치개입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명박 정부)은 8일
조상민 기자   2017-11-09
[민주당] 추미애 "박 전 대통령, 국정원 뇌물 재수사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유용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했다.추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박근혜 정권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유용 사건의 중
조상민 기자   2017-11-04
[민주당] 국정원 자금 활용 '자유한국당도 수사 대상'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지난해 총선 정국에서 국정원 자금이 친박 후보의 여론조사 비용으로 활용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도 수사 대상이라고 3일 주장했다.당시 박근혜 청와대는 총선 당선을 위해 국정원 자금을 친박 후보 여론조사 비용으로
조상민 기자   2017-11-03
[민주당] 민주당 "자유한국당 국감 보이콧, 심판 받을 것"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생떼식 국감 보이콧 검토'라며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자유한국당은 26일 오후 의원총회를 통해 국감 보이콧을 결정해 국회 운영을 파행시키려는 움직임을 보
조상민 기자   2017-10-26
[민주당]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모욕 기획한 세력들 처벌해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모욕주기를 기획한 배후세력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직 당시 노 전 대통령을 모욕주기 위해 ‘명품시계 수수’나 ‘논두렁 투기’ 등의 사
조상민 기자   2017-10-24
[민주당] 민주당 "박 전 대통령 '탈당 권유'는 뒷북 대응"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자진탈당 권유에 대해 뒷북 대응이라고 비판했다.민주당은 20일 "자유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이 저지른 국정농단으로 탄핵(3월 10일)과 구속(3월 31일)된지 7개월이나 지나
조상민 기자   2017-10-21
[민주당]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복지부-기재부에도 있어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박근혜 정부 당시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에서도 블랙리스트가 관리됐던 것으로 드러났다.12일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지난 2014년 5월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문제단
조상민 기자   2017-10-13
[민주당] 국정원-군사이버사-십알단 '대선공작 몸통 밝혀야'
[더뉴스21=조상민 기자]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불법 선거운동 조직인 ‘십자군 알바단’의 운영 자금을 국정원이 지원했다는 정황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이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국정원-군사이버사-십알단으로 이어지는 대선
조상민 기자   2017-10-11
[민주당] MB 국정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 청원'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정권 당시 국가정보원에 의한 치졸한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이야말로 정치 보복의 화신이라고 강력 비판했다.국정원이 악성 댓글 등으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실추시킨 데 이어 김
조상민 기자   2017-10-09
[민주당] 민주당 "소외된 이웃 돌아보는 한가위 됐으면"
[더뉴스21=조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소외된 이웃들을 돌아보는 '한가위'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민주당은 8일 최장 10일에 달하는 추석 황금연휴가 막바지에 들어섰다며 남북 관계, 경제 문제 등으로 힘들었던 우리 국민들에게 이번 추
조상민 기자   2017-10-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7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