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스포츠] 한국, 독일 제치고 16강 진출 가능할까
[더뉴스21=최용민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대표팀은 27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FIFA 랭킹 1위인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격돌한다.F조는 아직까지 16
최용민 기자   2018-06-27
[스포츠] 운동장·체육시설 등 유사 기반시설 통합 관리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운동장, 체육시설 등 유사 기반시설이 통합 관리돼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토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국토교통부는 ‘여건 변화를 반영한 기반시설 통합·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최용민 기자   2018-06-27
[스포츠] 한국, 러시아월드컵 2차전 '멕시코에 승리해야'
[더뉴스21=최용민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24일 0시(한국시간) 멕시코를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1승에 도전한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러시아 로스토프아레나에서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독일을 상대로 깜짝 승리를 거둔 멕시코를 상
최용민 기자   2018-06-23
[스포츠] 한국, 러시아월드컵 첫 상대 '스웨덴' 이길까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가 18일 시작된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바이킹 군단' 스웨덴과
최용민 기자   2018-06-18
[스포츠] 태권도, 남녀노소 즐기는 생활스포츠로 만든다
[더뉴스21=최용민 기자] 태권도가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생활스포츠로 거듭난다.태권도를 관람스포츠로 육성하기 위해 프로스포츠화 추진을 검토하고 관람객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프로 태권도 대회도 육성된다.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태
최용민 기자   2018-06-18
[스포츠] '스포츠가 일상 속으로' 22~28일 체육주간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전국 방방곡곡에서 스포츠가 우리 일상 속으로 스며드는 특별한 일주일이 시작된다.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부터 28일까지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대한체육회 및 국민체육진흥공단 등의 체육단체와 함께 2018년 체육주간을 시행한다.
최용민 기자   2018-04-22
[스포츠] 평창 올림픽·패럴림픽 '포상금 총 33억 원'
[더뉴스21=최용민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했던 선수단에 총 33억 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가해 국위를 선양한 선수단 총 254명(동계올림픽 186명, 동계패럴림픽 68
최용민 기자   2018-03-20
[스포츠] 2018 평창 패럴림픽 폐막 '장애와 편견 극복'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장애와 편견을 뛰어넘은 지구촌 겨울 스포츠 축제 2018 평창패럴림픽대회의 대장정이 마무리됐다.18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 문화 공연은 전통과 화합의 무대로 치러졌다. 장애
최용민 기자   2018-03-19
[스포츠] 평창 동계패럴림픽 9~12일 경기 일정
[더뉴스21=최용민 기자] 9일 시작된 평창 동계패럴림픽 경기 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까지의 경기 일정을 공개하며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해 달라며 '평창, 아리아리'를 외쳤다.
최용민 기자   2018-03-10
[스포츠] 평창 패럴림픽 개막 '장애 벽 뛰어넘는 감동'
[더뉴스21=최용민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전 세계인들에게 또 한 번 감동을 선사할 무대가 막이 오른다.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9일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18일까
최용민 기자   2018-03-09
[스포츠] 북한의 독도 사랑...네티즌 '북이 더 낫네' 응원
[더뉴스21=최용민 기자] 북한의 독도 사랑에 한국 네티즌들이 응원을 보내 화제에 올랐다.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 개막식 남북 공동 입장에 사용될 한반도기에 독도가 표시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북한이 반발하자 네티즌들이 '북한이
최용민 기자   2018-03-08
[스포츠] 패럴림픽 '반다비' 이모티콘 20만 건 추가 배포
[더뉴스21=최용민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이모티콘 20만 건을 추가 배포했다.패럴림픽 종목형 6종, 감정형 10종 등 총 16종으로 구성된 이모티콘은 카카오톡에서 ‘2018평창
최용민 기자   2018-03-08
[스포츠] 평창 패럴림픽 '장벽 허물기' 벽 서명행사
[더뉴스21=최용민 기자] 평창패럴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평창선수촌에서 패럴림픽 서명행사가 개최됐다.2018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8일 “평창선수촌 라이브사이트 무대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앤드류 파슨스 국
최용민 기자   2018-03-08
[스포츠] 패럴림픽 성화 봉송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더뉴스21=최용민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세계인의 관심 속에 2일 제주, 안양, 논산, 고창, 청도 등 국내 5개 권역에서 채화를 시작으로 9일까지 동행의 발걸음을 진행한다.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조직위원회는
최용민 기자   2018-03-05
[스포츠] 패럴림픽 성화 봉송 시작 '총 2018km 여정'
[더뉴스21=최용민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 개막 8일 전인 2일 패럴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됐다.국내외 총 8곳에서 채화된 성화는 3일 1988년 최초로 패럴림픽의 성화가 밝혀졌던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합화됐다. 9일까지 총 2,0
최용민 기자   2018-03-04
[스포츠] 평창, 동계올림픽의 새 지평 열었다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지난 2월 9일 개막한 지구촌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25일 저녁 8시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폐회식을 끝으로 1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평창 동계올림픽대회는 역대 최대 규모의
최용민 기자   2018-02-26
[스포츠] 평창 폐회식 '미래의 물결' 축제 피날레
[더뉴스21=최용민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17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폐회식이 오는 25일 오후 8시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폐회식 주제는 기존의 틀을 깨고 앞으로 나아가려는 도전정신을 의미하는 ‘The Next Wave(미래의 물결)
최용민 기자   2018-02-25
[스포츠] 대한민국 선수단 뒤풀이 '선수단의 밤' 행사
[더뉴스21=최용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체육회와 오는 24일 저녁 6시 30분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의 밤’ 행사를 개최한다.‘선수단의 밤’ 행사에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이기흥 대
최용민 기자   2018-02-24
[스포츠] 평창올림픽플라자 오후 5시 이후 무료 입장
[더뉴스21=최용민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평창 올림픽플라자를 매일 오후 5시부터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다양한 문화공연을 비롯해 매일 밤 메달플
최용민 기자   2018-02-14
[스포츠] 평창올림픽 '6개국 첫 데뷔, 부부·남매 등 참가'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지구촌 겨울 최고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이 9일부터 25일까지 강원도 평창, 강릉 등에서 전 세계 95개국에서 선수·임원 6,500여 명 등이 참가한 가운데 열전을 벌인다.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8개(은 4개, 동 8개
최용민 기자   2018-02-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