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단체 > 광역시장·도지사
경기도, 시내버스 혼잡정보 제공 전면 확대10월부터 전체 시·군으로 확대...탑승객수에 따라 4단계로 정의
민현섭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8  09:38: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차내혼잡정보 가공 기준

[더뉴스21=민현섭 기자] 일반형 시내버스 내에 승객이 많은지 적은지 미리 알고 골

라 탈 수 있는 경기도의 ‘차내혼잡정보 서비스’가 10월부터 전면 확대된다.

경기도는 오는 10월 1일부터 일반형 시내버스 약 1,900개 노선 7,800대를 대상으로 ‘차내혼잡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차내혼잡정보 서비스’는 버스에 탑승한 실시간 승객 수에 따라 버스 내 상태를 ‘여유’, ‘보통’, ‘혼잡’, ‘매우혼잡’ 등 4단계로 정의해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새로운 버스 정보 서비스이다.

경기도는 ‘차내혼잡정보 서비스’ 확대 시행에 앞서 지난 7월 1일부터 수원시를 대상으로 약 3개월간 시범서비스를 실시한 결과 이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는 시내버스 차량 정보 데이터베이스 일제 정비를 실시해 경기도 내에서 운영 중인 일반형 시내버스 전체로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차내혼잡정보’는 버스의 크기(대형, 중형, 소형)에 따라 다른 기준이 적용된다.

▲ 차내혼잡정보 제공 예시

가령 55인승 대형버스(차량 길이 10m 이상)를 기준으로, 승객 수가 25명 이하일 경우 '여유', 26~40명은 '보통', 41명~55명은 ‘혼잡’, 56명 이상은 ‘매우혼잡’으로 안내된다.

특히 이를 알려주는 아이콘 모양을 혼잡도에 따라 색깔과 글자로 구분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표시한 것이 특징이다.

이 서비스는 경기도가 직접 운영하는 스마트폰 앱 ‘경기버스정보’와 홈페이지(gbis.go.kr)를 통해 우선 제공된다.

시·군에서 운영하는 정류소 안내전광판은 시·군별 시스템 개선 작업을 거쳐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배홍수 경기도 교통정보센터장은 “2015년 좌석형 버스 빈자리정보 제공에 이어 일반형 시내버스 차내혼잡정보 전면 제공으로 경기도 버스 이용편의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며 “차량 간 승객 분산으로 차내 혼잡도가 완화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민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7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