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스포츠
평창올림픽 '6개국 첫 데뷔, 부부·남매 등 참가'총 92개국 선수·임원 6,500여 명 등록...소치올림픽보다 67명 늘어
최용민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1  12:28: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7일 오전 열린 한국 선수단 입촌식에는 선수들과 임원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조직위원회

[더뉴스21=최용민 기자] 지구촌 겨울 최고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이 9일부터 25일까지 강원도 평창, 강릉 등에서 전 세계 95개국에서 선수·임원 6,500여 명 등이 참가한 가운데 열전을 벌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8개(은 4개, 동 8개)로 종합 4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지난 1월 29일 선수 참가 등록 신청 마감 결과, 총 92개국 2,925명의 선수가 등록을 마쳤다.

이는 88개국이 참가했던 지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보다 4개국, 67명의 선수가 늘어난 수치이다. 참가국가와 선수 규모에서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기록인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 기록(88개국, 2858명)을 넘어섰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미국은 역대 올림픽 역사상 단일국가로는 가장 많은 242명의 선수를 등록했다.

개최국인 대한민국 역시 역대 최대 규모인 15개 전 종목에 144명이 출전한다. 이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5종목, 46명)보다 3배,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6종목, 71명)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규모이다.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 8일 오전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북한 선수단의 공식 입촌식 @조직위원회

1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 남북한 올림픽위원회와 체육 관계 장관, 조직위원회가 4자 회담을 열고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합의했다.

합의 결과는 5종목 46명 규모의 북한 선수단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고 남북 선수단이 개회식에 공동입장하며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 단일팀을 구성한다는 내용이다. 남북 선수단 개회식 공동입장은 올림픽 사상 네 번째, 단일팀 구성은 최초이다.

단일팀(한국 세계 22위·북한 25위)은 10일 오후 9시 10분부터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강팀 스위스(세계 6위)와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렀다.

동계올림픽 첫 데뷔·최대 메달·가족 선수

평창에서 동계올림픽 데뷔전을 치르는 국가도 있다. 말레이시아(피겨스케이팅, 알파인스키), 싱가포르(쇼트트랙), 에콰도르(크로스컨트리스키), 에리트레아(알파인스키), 나이지리아(봅슬레이, 스켈레톤) 등 6개국이 평창에서 새 역사를 쓴다.

이번 대회 참가 선수 중 최다 메달 보유자는 노르웨이의 마리트 비에르엔(37, 여자 크로스컨트리)이다. 2010 밴쿠버 올림픽 3관왕, 2014 소치 올림픽 3관왕으로 올림픽 메달 10개(금 6, 은 3, 동 1)를 보유하고 있으며 월드컵 112회, 세계선수권 18회 우승 등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이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 시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 획득 여자 선수라는 대기록에 도전하게 된다.

가족이 올림픽에 참가해 주목을 받고 있는 선수들도 있다. 여자 아이스하키 한국대표 박윤정(24, 마리사 브란트)과 한나 브란트(23, 미국)가 그 주인공이다.

박윤정 선수는 생후 4개월 미국 가정에 입양돼 양부모가 낳은 동생과 함께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약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란히 한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선수로 각각 출전하게 된다.

또한 미국의 알렉사 시메카 나이림, 크리스 나이람 부부가 피겨 페어에 함께 참가하고 미국 컬링 믹스더블 대표 맷 해밀턴·베카 해밀턴 남매가 컬링 믹스더블 출전권을 획득했다.

대한민국 여자 컬링의 김영미, 김경애 자매, 아나스타샤 브리즈갈로바와 알렌산드르 크루셸닉스키(OAR) 부부도 컬링 믹스더블 팀으로 출전하게 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선수들 중 최연소 선수는 2002년생인 한국의 김하늘(여자피겨 싱글), 알리나 자기토바(OAR, 여자피겨 싱글), 장커신(중국, 알파인스키), 위멍(중국, 프리스타일 스키), 제니 리 부르만손(스웨덴, 알파인 스키), 구니타케 히로아키(일본, 스노보드) 등 6명의 선수가 있다.

반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최고령 선수는 2010 밴쿠버 올림픽 은메달 수상자인 캐나다의 셰릴 버나드(1966년생, 캐나다 여자 컬링)로 여전히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이고 있다. 최연소 선수와 최고령 선수의 나이차는 36세이다.

역경 극복, 재도전 선수

역경을 이겨내고 재도전 하는 선수들도 있다. 미국의 토린 예이터 월래스(22, 남자 스키 하프파이프)는 15세 때 역대 최연소 월드컵에 우승, 2014년 소치올림픽을 앞두고 의료사고, 국가대표 선발전 부상 등 악재가 겹쳐 병마와 싸웠고 의료장비를 꽂고 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7 FIS 하프파이프 월드컵(평창)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재기에 성공했다.

미국의 브라이언 플레처(노르딕 복합)는 3세 때부터 백혈병을 앓고 이후 7년간 항암 치료를 받으며 6세부터 노르딕 복합을 배우기 시작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권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최용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