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단체 > 광역시장·도지사
경기도, 토양오염 11개 지점 기준 초과300개 지점 실태조사 결과 '정화명령' 조치...이천 4곳, 시흥 3곳 등
민현섭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08:41: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토양오염검사를 위해 굴착장비를 이용해 토양시료를 채취하는 모습 @경기도

[더뉴스21=민현섭 기자] 경기도가 토양오염실태조사 대상지의 3.7%에 해당하는 11개 지점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 초까지 경기도 내 31개 시·군 산업단지와 폐기물관리지역 등 토양 오염이 우려되는 300개 지점을 대상으로 납과 수은, 아연 등 22개 오염물질 함유 여부를 조사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7 토양오염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지점은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72개(24.0%), 폐기물관리 및 재활용 관련 지역 28개(9.3%), 원광석·고철 등 보관·사용 지역 18개(6.0%), 주유소 등 교통 관련 시설 지역 78개(25.3%), 놀이터 등 어린이 놀이시설 지역 43개(14.3%), 사고 민원 발생 지역 49개(16.3%) 지점 등이다.

오염 기준을 초과한 토양이 나온 곳은 7개 시·군 11개 지점으로 시·군별로는 이천이 4곳으로 가장 많았고 시흥 3곳, 군포 2곳에 이어 안산, 평택, 광명, 연천이 각 1곳이었다.

항목별 초과 내역을 살펴보면 불소가 6건으로 가장 많았고 아연 4건, 석유계총탄화수소(TPH·Total Petroleum Hydrocarbon. 등유, 경유 등 유류오염 여부를 판단하는 물질) 3건, 벤젠 1건이었다.

지점 유형을 살펴보면 공장 지역이 4곳으로 가장 많았고 사고 민원 발생 지역 3곳, 폐기물처리 업체 위치 지역 2곳, 주유소가 2곳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조사 결과를 해당 시·군에 통보했으며 각 시·군은 토양 오염 지역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한 후 업체에 정화명령을 내리게 된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토양 오염은 다른 환경 오염에 비해 복원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고 지하수 2차 오염도 우려되는 위험한 일”이라며 “오염 여부를 조기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실태조사를 계속해 토양 오염을 예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