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정치
문 대통령 "모두 꿈꿨던 세계사 대전환 시작"남북정상회담 준비위 회의...종합상황실 꾸려 일일점검 지시
김정훈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16:5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5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더뉴스21=김정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가 앞장서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 관계의 지속 가능한 발전이라는 세계사의 대전환을 시작하려 한다”면서 “모두가 꿈꿔왔지만 아직 아무도 이루지 못했던 목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제5차 회의에서 “지금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긴 여정의 출발선에 서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까지 보름 남짓 남았다. 지금부터가 더 중요하다. 회담이 열리는 날까지 의제와 전략을 다듬고 세부일정 하나까지 빈틈없이 준비해야 한다”며 “준비위원회 산하에 종합상황실을 꾸리고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부서별로 일일점검 태세를 갖추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가 분열과 대립을 넘어 평화의 새역사를 쓰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자신감이 필요하지만 한번에 모든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지나친 의욕으로 접근하기보다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오랜 기간 단절됐던 남북 관계를 복원하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로 나아가는 튼튼한 디딤돌을 놓는다는 생각으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회가 큰 만큼 도전도 엄중하다는 인식으로 마지막 순간까지 절실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착실하게 준비해야 한다는 주문이었다.

▲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5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청와대

특히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은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예정”이라며 “미국과 북한은 시기, 장소, 의제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면서 서로 의지와 성의를 가지고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은 세계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특히 양국이 의지를 가지고 준비하고 있는 만큼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달성과 이를 통한 항구적 평화 정착에 큰 걸음을 떼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그 목표를 위해 우리는 남북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동반 성공으로 역할을 다하는 유기적 관계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며 “외교부와 안보실 등 관련 부서는 미국과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소통하고 협의해 주길 바란다”고 거듭 주문했다.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