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기관·단체·인물
과기부, 국가R&D 예비타당성조사 맡아대상 사업 선정·조사 및 수행 전문기관 지정 등 수행
김성우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3  13:19: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더뉴스21=김성우 기자] 앞으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가연구개발(R&D) 사업 추진의 타당성을 검증·평가하는 예비타당성조사를 수행한다.

기획재정부는 국가재정법 개정의 후속 조치로 오는 17일부터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이하 'R&D 예타')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위탁한다고 12일 밝혔다.

예비타당성조사는 SOC, R&D, 정보화 등 대규모 재정 투입이 예상되는 신규 사업을 재정당국이 예산 편성 및 기금운용계획을 수립하기 전에 사업 추진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평가하는 절차이다.

기재부는 국가재정법 시행령 및 2018년도 예비타당성조사 운용 지침을 개정해 구체적인 R&D 위탁 관리 방안을 마련했다.

주요 개정 사항에 따르면 과기부는 R&D 예타 대상 사업 선정·조사, 수행 전문기관 지정, R&D 지침 마련 등 R&D 예타 업무를 포괄적으로 수행한다.

기재부는 2년마다 R&D 예타 운영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R&D 예타지침' 및 'R&D예타 면제' 관련 사항은 사전 협의해 예타 제도 틀 내에서 R&D 예타 위탁이 운영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

과기부는 관계 부처와 전문가 협의를 거쳐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제도 혁신 방안을 마련했다.

제도 혁신 방안의 주요 방향은 ▲R&D 예타의 과학기술 전문성 강화 ▲조사 효율화 ▲운영의 유연성·투명성 향상이다.

과기부는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R&D 투자가 제때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평가항목 비율에서 기존에 30∼40%였던 경제성을 기초연구는 5∼10%, 응용개발은 10∼40%로 축소하고 과학기술성도 기초연구는 50∼60%, 응용개발·시설장비 구축은 40∼60%로 조정해 전문성을 강화한다.

또한 R&D 사업의 특성을 고려해 조사 방식을 개편하고 부처 기획안 제출 전 사전컨설팅을 지원한다.

운영 효율화를 위해 R&D 예타 사전단계인 기술성평가와 R&D 예타 간의 연계를 강화하고 조사 기간을 단축할 계획이다.

R&D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고 관련 연구자료는 온라인을 통해 공개해 유연성과 투명성도 높인다

과기부와 기재부는 이번 위탁을 통해 재정의 효율적 운영이라는 큰 틀에서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전문성과 시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김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