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기관·단체·인물
통일부 "북한, 고위급회담 일방 연기 유감"'판문점 선언' 정신 어긋나...조속한 회담 호응 촉구
김성우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1:56: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3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더뉴스21=김성우 기자] 통일부는 북한이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는 이날 백태현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 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의 근본 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16일 오전 0시 30분경 남북고위급회담 리선권 북측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와 우리 측의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비난하며 16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했다.

통일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며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일부는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남북 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유관 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