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경제
고용위기지역, 1,900여 개 공공일자리 생긴다행안부, 희망근로사업 7∼12월 한시 운영...실직자·배우자 우선 선발
박대만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1  13:20: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희망근로 지원 사업 지방자치단체별 예산 현황

[더뉴스21=박대만 기자] 전북 군산과 경남 거제 등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8개 지역에 한시적으로 1,900여 개의 공공일자리가 생긴다.

행정안전부는 8개 고용위기지역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실직자 등을 지원하는 희망근로사업을 7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고용위기지역은 고용 사정이 현저히 악화되거나 악화될 우려가 있는 지역이다.

조선업의 장기 침체에 따른 고용지표 악화와 한국GM 군산공장, STX 조선해양 등의 구조조정 등을 감안해 울산 동구, 전북 군산, 전남 목포·영암, 경남 창원 진해·통영·거제·고성 등 8개 지방자치단체가 4∼5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정부는 이들 지역에 총 151억 9,000만 원을 투입해 울산 동구 150명, 군산 500명, 목포 200명, 영암 100명, 창원 진해구 240명, 거제 300명, 통영 200명, 고성 220명 등 총 1,91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용위기지역 실직자나 실직자의 배우자를 우선 선발하며 취업취약계층 등의 참여도 허용된다.

대상 사업은 지역 여건과 특성 등을 고려해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선정한다. 재해예방사업, 산림폐기물 수집·제거 등 공익성 있는 일자리들을 우선해 추진할 계획이다.

희망근로사업 참가자는 1일 8시간씩 주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하며 4대 보험이 지원된다.

65세 이상 고령자는 안전사고, 다른 일자리사업과 형평성을 고려해 주 15시간 이내로 근무시간이 제한된다.

각 지자체는 6∼7월 참여자를 모집해 선발한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조선경기 침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에 따른 경제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대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