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정치
문 대통령 "新남방정책으로 아시아 시대 열릴 것"인도·싱가포르 순방, 본궤도에 오르고 외교 지평 넓혀
강창우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6  18:4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

[더뉴스21=강창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13일 이뤄진 인도·싱가포르 순방과 관련해 “앞으로는 아시아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순방으로 신남방정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번영을 이끌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이고 우리가 담대하게 그리는 신경제지도의 핵심 축이라는 입장이었다.

또한 신남방정책의 양대 축은 인도와 아세안이라는 점과 싱가포르가 금년도 아세안 의장국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인도, 아세안과의 관계를 미·일·중·러 주변 4개국 수준으로 발전시킬 튼튼한 토대를 다졌다. 우리 외교를 다변화하고 외교의 지평을 넓히는 보람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번 인도 방문에서 한-인도 양국은 오는 2030년까지 연간 교역액을 5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하고 첨단과학기술 등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함으로써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획기적으로 격상·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신남방정책과 인도 정부의 신동방정책을 접목시켜 사람 중심의 평화와 상생번영 공동체를 함께 만들겠다고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우리 기업이 싱가포르 내 교통·인프라 건설 사업에 더욱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스마트시티·핀테크·바이오·의료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의 협력으로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뉴델리 영빈관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평화적 해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그리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도록 지원하기 위한 협력을 인도·싱가포르와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인도는 머지않아 최대 인구 대국이 되고 미국, 중국과 함께 G3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아세안은 우리와의 교역 규모가 중국 다음으로 크다.

이에 문 대통령은 “작년 11월 인도네시아 순방과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 올해 3월 베트남 순방과 6월 필리핀 대통령 방한에 이어 이번 인도·싱가포르 순방을 통해 신남방정책을 본격 추진할 수 있는 탄탄한 토대가 마련됐다”면서 “정부는 신남방정책 추진 체계를 세워 정상외교를 통해 합의된 사항들을 빠르게 실행하고 구체적 사업으로 이어지게 해 국민과 기업들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