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사상 최고 지지율' 정의당, 자유한국당 제쳤다故 노회찬 파워 실감...민주당 7% 급락, 문 대통령 최저 지지율
강형석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3  13:45: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조문객들이 장례식장을 찾아 故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비는 메시지를 남겼다.

[더뉴스21=강형석 기자] 역대 최고의 지지율을 갈아치운 정의당이 자유한국당을 떨어뜨리고 지지율 1위 야당에 올랐다.

한국갤럽이 2018년 8월 첫째 주(7/31~8/2)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현재 지지하는 정당을 물은 결과 4%포인트 상승한 정의당은 사상 처음으로 15%의 지지율을 기록해 11%에 그친 자유한국당을 제쳤다.

더불어민주당은 41% 지지율로 압도적 1위를 지켰지만 지난주에 비해 7%포인트 급락했다. 무당(無黨)층은 3%포인트 상승한 26%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 5%, 민주평화당 1%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작년 5월 대선 이후 지지율 최저치를 기록해 비상이 걸렸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여성, 40대, 서울과 부산·울산·경남, 자영업과 화이트칼라 직군 등에서 낙폭이 컸고 일부는 정의당 지지 또는 무당층으로 이동한 모양새이다.

민주당 지지율은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60% 중반으로 하락했던 작년 9월, 올해 1~2월 44%로 동반 하락을 나타낸 뒤 6월 지방 선거 직후에는 창당 이래 최고치인 56%를 기록한 바 있다.

민주당은 7월 26일 차기 당대표 예비 경선을 통해 최종 후보로 선출된 김진표·송영길·이해찬 의원이 본선 경쟁에 돌입한 상황이다.

정의당은 지난주까지 3주 연속 원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동률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2012년 10월 창당 이래 지지도 최고치(15%)를 또 다시 경신하며 마침내 자유한국당을 넘어섰다. 2013년 한 해 평균 정의당 지지도는 1%에 불과했지만 2014년 3%, 2015년 4%, 2016년 5%로 서서히 상승했고 2017년 5월 대선 직전 8%, 올해 6월 4주 9%, 7월 2주 10%에 이어 지난주 처음으로 11%에 도달했다.

정의당은 우리나라 대표적 진보 정치인인 故 노회찬 원내대표가 7월 23일 유명을 달리하며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이 함께 구성한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이 원내 공동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하는 등 큰 변화에 직면했다. 7월 27일 영결식 전후로는 故 노 의원의 삶과 행적뿐 아니라 그가 몸담아온 정의당이 처한 소수 정당의 어려움 등이 재조명됐고 실제로 당원 가입과 후원도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최저인 6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갤럽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60%가 긍정 평가했고 29%는 부정 평가했으며 11%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7%)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은 1%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63%/23%, 30대 72%/21%, 40대 67%/26%, 50대 52%/41%, 60대 이상 51%/33%였다.

지지 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민주당 지지층에서 89%,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77%로 계속 높은 수준이었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15%·26%)보다 부정률(73%·67%)이 높았다. 무당(無黨)층의 대통령 직무 긍/부정률은 지지난주 43%/40%에서 지난주 32%/44%로 처음으로 역전됐고 이번 주도 32%/41%로 부정 평가가 앞섰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601명, 자유응답) '북한과의 대화 재개'(12%), '외교 잘함'(11%), '대북/안보 정책',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이상 9%),'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8%),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7%),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전반적으로 잘한다'(5%)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295명,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8%), '대북 관계/친북 성향'(11%), '최저임금 인상'(6%), '원전 정책/탈원전', '보여주기식 정치'(이상 4%), '세금 인상',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 '신뢰할 수 없음/비호감', '과도한 복지'(이상 3%) 등을 지적했다.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계속 40% 안팎을 차지한 가운데 최저임금, 탈원전 등 구체적 문제들이 더해지고 있다.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18년 7월 31일~8월 2일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6%(총 통화 6,410명 중 1,003명 응답 완료)
- 의뢰처: 한국갤럽 자체 조사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상세 내역을 공개합니다.

강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9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