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정치
문 대통령 "태풍 총력 대응, 비상대비태세"임시휴교 등 강구...타워크레인 붕괴 등 대형사고 각별히 신경써야
김정훈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3  15:2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제19호 태풍 '솔릭' 대처 상황 점검회의에서 전국 시도지사를 비롯한 관계 부처 장관들과 화상을 통해 회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더뉴스21=김정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호 태풍 ‘솔릭’ 대비 범정부 대처 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1시 35분까지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19호 태풍 ‘솔릭’ 대처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가졌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 ‘솔릭’의 상륙 소식에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 태풍이 첫 상륙한 제주도의 피해 소식에 어깨가 무겁다”며 “태풍이 지나갈 23일과 24일 이틀간 정부가 다져온 위기관리능력을 남김없이 발휘해야 하고 국민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가장 먼저”라며 “중앙 정부와 지자체에 소속된 모든 공직자들은 이번 태풍이 완전히 물러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국가적 비상대비태세를 유지하며 총력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풍과 폭우 속에 자녀를 등교시키고 출근을 걱정해야 하는 국민의 일상생활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주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임시 휴교와 등하교 시간 조정 등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적극 강구해 달라”며 “민간 기업들도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능동적으로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보다 강풍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산업 현장에서는 강풍에 의한 타워크레인 붕괴와 같은 대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에 각별히 신경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23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제19호 태풍 '솔릭' 대처 상황 점검회의 @청와대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태풍이 2차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는 금강산 지역 쪽으로 지나갈 예정”이라며 “연로하신 분들이 많으니 이 분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 필요하다면 상봉 장소와 일정, 조건 등을 신속하게 재검토하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정부는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부득이하게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 대한 구호 활동과 피해 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사전에 미리 검토하라”고 말했다.

화상회의로 진행된 점검회의에서는 기상청장의 기상 상황 보고에 이어 행정안전부 장관의 태풍 대처 상황 총괄보고가 있었고 해수부, 농림부, 환경부, 통일부의 대처 상황 보고와 제주특별자치도, 전남, 경남, 충남, 강원도의 대처 상황 보고가 있었다.

한편 회의에는 청와대 비서실장, 정책실장, 안보실장, 정무·소통·경제·사회수석, 안보1차장, 국가위기관리센터장 등과 교육·행안·통일·농림·산자·환경·국토·해수부장관, 국무조정실장, 산림·기상·소방·해경청장 및 17개 시·도 단체장이 참석했다.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