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사회
추석 연휴, '교통사고·주택화재' 조심뒷좌석도 반드시 안전벨트 착용해야...조리 시 환기 주의
민현섭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15:17: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행정안전부

[더뉴스21=민현섭 기자] 추석 연휴에는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발생이 평소보다 커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추석 명절을 전후해 총 1만 7,971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3만 720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특히 연휴 전날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810건으로 연간 일평균 607건보다 1.3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연휴 전날 오후 2시부터 교통사고가 증가하기 시작해 오후 6시경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연휴에는 가족 단위의 차량 이동이 많아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가 171명으로 평소 153명보다 12%가 증가했다.

사상자 발생이 늘어난 원인으로는 뒷좌석의 낮은 안전벨트 착용률이 꼽힌다.

추석 연휴 교통사고 사상자 중 안전벨트 착용 여부가 확인되는 9,458명을 분석한 결과 차량 뒷좌석에 앉아 있던 사람 중 40.8%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에는 명절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증가하는 만큼 화재 발생에도 주의해야 한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추석 연휴에 주택에서 478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원인으로는 음식물 조리나 화기 방치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272건(57%)으로 가장 많았다.

행안부는 추석 연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고향으로 출발하기 2~3일 전에는 엔진, 제동장치 등 차량을 점검하고 타이어의 마모 상태와 공기압을 반드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운전 중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하고 주행 중에는 전 좌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한다.

특히 어린 자녀와 동승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체형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음복 등으로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전해야 한다.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을 조리할 때 불을 켜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하고 환기에 주의해야 한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평소보다 안전수칙을 잘 지켜서 안전하고 평안한 추석을 보내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