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정치
문 대통령 추석 메시지 "전쟁 없는 한반도 알릴 것"함께해야 힘 나는 민족...유엔총회 참석, 트럼프 대통령과 평화 의논
김정훈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23  15:44: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추석 메시지를 보냈다. @청와대

[더뉴스21=김정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들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나누고 싶다"며 추석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국민 여러분, 한가위입니다. 모처럼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 갖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한 어머니의 아들로서 또 대통령으로서 가족과 이웃들, 국민들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나누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한반도에 뜬 보름달은 완전히 채워지지 못했습니다. 그리워도 만날 수 없는 가족들이 있었고 주변에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분들도 많았습니다"라며 "올해 추석에는 적어도 우리가 더 행복해질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평양회담을 통해 전쟁의 걱정을 덜었고 남과 북이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잘살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목표도 일관되게 추진할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가위처럼 풍요롭고 서로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날이 계속 됐으면 좋겠습니다. 나의 삶이 다른 이들의 삶과 깊이 연결됐다는 것을 느껴보면 좋겠습니다"라며 "국민들께서는 저에게 서로 포용하고 함께 성장하는 나라를 만들라고 명령하셨습니다. 반드시 실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기간에 유엔총회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전쟁 없는 한반도의 시작을 세계에 알리고 우리의 평화가 튼튼하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의논하겠습니다"라며 "추석을 국민들과 함께 보내지 못하지만 우리 겨레의 평화와 번영을 키우는 시간이 되리라고 믿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유난히 무덥고 피해가 많았던 여름 내 고생하셨습니다. 우리는 함께해야 힘이 나는 민족입니다. 서로에게 용기를 북돋으며 다시 힘을 내는 명절이 되길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