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사회
10월, 축제장 안전사고·등산사고 주의행사장 안전요원 지시 따르고 체력에 맞는 등산로 선택해야
민현섭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7  22:14: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단풍이 물든 설악산의 모습 @행안부

[더뉴스21=민현섭 기자] 단풍이 절정에 이르고 다양한 지역축제가 열리는 10월에는 야외 활동에 주의해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10월에 중점 관리할 재난안전사고 유형으로 지역 축제와 등산사고, 교통사고, 농기계 사고, 태풍을 선정하고 4일 주의를 당부했다.

10월은 전국에서 지역 축제가 가장 많이 열리는 시기다. 지난해 열린 지역 축제 중 6개는 방문객이 100만 명을 넘기도 했다.

축제 중 공연장 등에 사람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 지난 2014년 10월에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공연장에서 환풍구 추락사고가 발생해 16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고 2005년 10월에도 경북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11명이 숨지고 162명이 다쳤다.

축제장에서 기본질서와 안전수칙을 지키고 공연이나 체험 등 행사에 참여할 때는 안전요원의 지시에 따르며 위험한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10월은 가을 단풍이 절정에 이르는 시기로 산을 찾는 등산객 또한 가장 많다. 단풍을 보기 위해 평소 등산을 즐기지 않던 사람들이 무리하게 산행을 하면서 실족이나 추락 등 등산사고도 자주 발생한다.

산행 전 가벼운 몸풀기로 근육을 충분히 이완시키면 부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 자신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해 무리하지 않아야 한다.

축제와 행사, 단풍놀이 등에 참여하기 위해 단체로 이동하는 차량이 늘면서 대형 교통사고 위험도 커진다.

단체 이동을 위해 버스 등에 탈 때는 반드시 좌석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하고 운전에 방해될 수 있는 차량 내 음주·가무 등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본격적인 가을걷이 시기로 농기계 사용이 늘면서 이로 인한 사고도 잦다. 농기계로 짐을 나를 때는 과적과 과속에 주의해야 한다.

10월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태풍의 발생이 가장 낮은 시기이지만 이에 대한 경계도 늦춰서는 안 된다.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0년간 10월 태풍으로 6명이 숨지고 2,161억 재산 피해가 있었다.

태풍 예보 시 문과 창문을 잘 닫아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간판 등 날아갈 위험이 있는 물건은 단단히 고정해야 한다.

침수 위험 지역에 머물 경우에는 해당 지역을 신속히 벗어나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다.

민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