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정치
문 대통령 "한불 경협 최적기, 한반도 평화 정착”한불 비즈니스 리더스 서밋 기조연설..."서로에게 매력적인 시장"
김정훈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8  20:35: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웨스틴 파리 방돔에서 열린 한-프랑스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더뉴스21=김정훈 기자]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 한-불 간 경제협력을 발전시킬 최적의 시기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며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된다면 한국은 더 좋은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의 웨스틴 파리 방돔 호텔에서 열린 한불 비즈니스 리더스 서밋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프랑스는 유럽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고 한국은 동북아의 거점 국가로, 서로에게 매력적인 시장임에 분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불 비즈니스 리더스 서밋’ 기조연설 전문

브루노 르메흐 경제재정부 장관님,
프레데릭 상체스 프랑스산업연맹 회장님,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님,
양국 경제인 여러분, 반갑습니다.

양국 기업인들의 교류 현장에 초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유럽순방의 첫 번째 국가로 프랑스를 국빈 방문하게 되어 아주 뜻 깊습니다.

자유, 평등, 박애의 프랑스 혁명정신은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광화문 촛불혁명에 깃들어 있습니다.

파리는 세계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도시입니다.
세느강과 어우러진 고풍스런 건물들이 하나의 예술작품 같습니다.
세련된 파리 시민들의 발걸음에 자유로움과 풍요가 느껴집니다.

루쏘의 사회계약론은 현대 민주주의의 기초가 되었고 프랑스가 처음 만든 증기선, 헬리콥터, 건전지, 타이어는 산업의 발전을 이끌었습니다.
인류의 제전 올림픽과 월드컵을 만든 것도 프랑스인이었습니다.

관용과 포용의 마음으로 인류 발전에 크게 기여한 프랑스 국민들에게 존경의 마음을 보냅니다.

존경하는 양국의 경제인 여러분,

양국 수교 이후 130여 년 동안 프랑스는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좋은 친구였습니다.

일제강점기, 파리 한국친우회는 한국 독립 100만명 서명운동을 펼쳤습니다.
상해 임시정부의 활동근거지도 프랑스의 조계지였습니다.
한국전쟁 때는 3,400명의 군인을 파병해 주었습니다.
그들의 숭고한 희생을 결코 잊을 수 없습니다.

프랑스는 한국의 경제발전에도 함께했습니다.
1970년대 아시아 최초의 프랑스 항공기 에어버스의 도입으로 항공산업의 기반을 닦았습니다.
80년대에는 프랑스 기술로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했고, 90년대에는 테제베(TGV)를 고속전철의 첫 모델로 삼았습니다.
이제 항공우주 분야 협력이 인공위성의 공동개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직도 한국은 프랑스로부터 배울 점이 많습니다.

양국은 자율주행차, ICT 등 첨단 분야에서 서로의 강점을 살려 공동 기술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 국민들은 르노 자동차, 로레알 화장품을 쓰고, 프랑스 국민들은 현대차 수소택시와 설화수 화장품을 만납니다.

양국 국민 간 왕래도 작년에 51만 명에 이르렀습니다.
7천 명의 유학생을 포함한 1만6천 명의 한국인이 프랑스에서 살고, 프랑스 젊은이들은 K-pop과 한식을 즐깁니다.

경제협력의 확대와 인적교류는 프랑스와 한국 사이를 더 가깝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양국의 경제인 여러분,

어제 마크롱 대통령과 나는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나는 오늘 양국이 나가야할 경제협력 방향 세 가지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양국 간 교역과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것입니다.

올해 상반기 들어, 그동안 주춤했던 양국의 교역규모가 크게 늘었습니다.
교역품목이 친환경차, 항공기부품, 화장품 등으로 다양해졌고, 특히, 양국 간의 수출입이 함께 늘어난 의미가 큽니다.

교역·투자를 늘릴 수 있는 분야는 더 많습니다.

최근 한국의 네이버가 프랑스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펀드를 조성했습니다.
삼성전자는 파리에 인공지능 연구센터를 설립했습니다.
오늘 현대자동차와 프랑스 에어리퀴드사는 수소 분야 협력과 수소차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합니다.

한국무역협회와 프랑스산업연맹은 양국 진출기업 지원을 위해 서로 손을 잡기로 했습니다.
서로 간 기업진출과 사업 확대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입니다.

정부는 정례적인 한-불 경제장관 대화 채널을 통해 교역, 투자의 확대를 돕고 여러분을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둘째,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 신산업 분야 협력입니다.

프랑스와 한국은 모두 범정부적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프랑스는 2013년부터 ‘라 프렌치 테크’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한국은 신산업 육성을 위해 대통령 직속으로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신설했습니다.

양국 간 신산업 분야의 협력은 2014년에 시작한 ‘한-불 신산업 기술협력 포럼’을 통해 결실을 맺고 있습니다.

르노자동차와 한국의 연구팀은 저속 정체구간 자율주행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습니다.
2020년부터 전기차에 탑재할 계획입니다.
양국 기업이 공동 개발한 병원-재택 연계 치료를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은
벌써 상용화에 성공했습니다.
LG전자와 프랑스 레비시스사는 베트남의 해수 담수화설비 인증사업에 공동 진출할 예정입니다.

이제 곧 정부 간에 과학기술협력 로드맵과 핀테크 양해각서가 체결됩니다.
기술협력의 자산이 되고, 금융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입니다.

셋째, 양국 간 스타트업 협력을 강화하겠습니다.

혁신적 창업은 경제의 활력을 살리고,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입니다.

작년에 개소한 프랑스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에 페이스북, MS 등 1만여 개의 기업이 입주했습니다.
한국도 중소벤처기업부를 신설해 창업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양국이 힘을 합치면 더 큰 성과를 낼 것입니다.

어제, 양국의 스타트업 60여개 기업이 참여한 한-불 스타트업 서밋이 개최되었습니다.
한국의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스페이스 F’ 간에 양국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협약도 체결했습니다.

스타트업 프로그램의 연계 운영, 기업 간 교류를 통해 양국의 창업과 상호간 진출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양국의 경제인 여러분,

프랑스는 유럽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고, 한국은 동북아의 거점 국가입니다.
서로에게 매력적인 시장임에 분명합니다.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된다면 한국은 더 좋은 투자처가 될 것입니다.

나는 지금이 한-불간 경제협력을 발전시킬 최적의 시기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립니다.

양국은 민주주의를 사랑하며, 인간을 존중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양국이 함께 하면 포용적이며 더 풍요로운 4차산업혁명 시대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양국의 경제지도자 여러분이 앞장서 주시기 바랍니다.
한국정부도 여러분의 교류와 협력을 힘껏 돕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