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사회
'국립공원 설경', 대설주의보 때 일부 개방저지대 탐방로·안전 확보 명소 등 96개 구간 239.34㎞
민현섭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10  22:55: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눈이 장관을 이룬 국립공원의 모습 @환경부

[더뉴스21=민현섭 기자] 앞으로는 큰 눈이 내린 후에도 설경 명소로 알려진 국립공원 일부 구간의 탐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대설주의보 발령 때 전면 통제하던 국립공원 탐방로 중 일부를 대설주의보 때에도 시범적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공원별로 현장 여건을 고려해 저지대 탐방로, 사찰, 안전이 확보된 설경 명소 등 96개 구간 239.34㎞를 올해 시범적으로 개방한다.

이는 설경을 감상하러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의 요구에 늘어남에 따른 것이다.

대설주의보란 24시간 내로 눈이 5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대설특보 중 하나다.

그동안 공단은 매년 11월 15일부터 다음 해 3월 15일까지 대설주의보 이상의 대설특보가 발령되면 탐방로를 전면 통제하고 있다.

이번에 시범적으로 개방하는 구간 중 저지대 탐방로는 ▲설악산 소공원~비선대 일대 ▲오대산 선재길 ▲주왕산 주산지 등 안전사고 우려가 적은 29곳이다.

사찰 경내지는 ▲내장산 내장사, 약사암 일원 ▲북한산 영취사와 승가사 ▲소백산 초암사 ▲무등산 약사사 등 17곳이다.

설경 명소로는 ▲설악산 토왕성폭포 전망대 ▲지리산 노고단 ▲태백산 천제단 등 8곳이 개방된다.

▲ 설경의 국립공원을 등산하는 모습 @환경부

아울러 강설량이 적고 대설에도 위험 요소가 낮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 지역과 태안해안국립공원 일대 42곳은 탐방로가 전면 개방될 예정이다.

다만 24시간 내로 눈이 20cm(산지의 경우 30c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는 대설경보 때는 기존대로 탐방로가 전면 통제된다.

공단은 대설주의보가 대설경보로 격상되거나 현장에서 위험 요소가 드러나면 즉시 탐방로를 통제하고 탐방객을 대피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대설주의보 발령 시 해당 구간에 탐방객 안전을 위해 거점근무 및 안전요원을 2인 1조로 배치할 계획이다.

이용민 국립공원관리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설경을 많은 탐방객이 감상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민현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8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