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단체 > 광역시장·도지사
경기도, 역대 최대 규모 111명 승진인사여성, 비고시 출신, 북부청사에 방점...사업소·직속기관 소속 직원 배려
김성우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3  00:00: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경기도청 전경

[더뉴스21=김성우 기자] 경기도는 2일자로 4급 승진 25명, 5급 승진 73명 등 4급·5급 승진자 98명을 예고했다.

지난 1일자로 진행된 2급 승진 4명, 3급 승진 9명까지 포함하면 111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승진 인사라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 대해 경기도는 "대규모 승진인사를 통해 인사적체를 해소하고 도정 운영에 활력을 주기 위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의 특징에 대해서는 여성 승진자와 비고시 출신 간부공무원의 약진, 북부청과 직속기관, 사업소 소속 직원 배려 등을 꼽았다.

이번 승진 인사에서 여성공무원은 3급 1명, 4급 3명, 5급 17명 등 총 21명으로 전체 111명 가운데 19%를 차지했다. 이는 현 여성간부비율인 15%를 넘는 것이다

4급 이상 승진 대상자를 살펴보면 4급 이상 승진자 38명 가운데 31명(81%)이 비고시 출신으로 선정됐다. 특히 4급 승진자 25명은 전원이 비고시 출신으로 채워졌다.

경기도 인사과 관계자는 "이번 4급 인사는 비고시 출신 간부공무원의 대규모 퇴직에 대비한 것으로 인사적체를 빨리 해소해 조직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며 "이런 방침을 최근 경기도인사운영기본계획에 포함시켰고 앞으로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5급 승진대상자 73명 중 37%인 27명이 북부청, 직속기관·사업소 소속 직원으로 상대적 승진인사에 대한 박탈감을 느끼는 직원들을 배려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승진인사에 소양평가, 직급·직렬별 대표자 의견청취 등 새로운 방식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직급직렬별 대표자의 의견청취를 통해 동료 간에 불화를 일으키거나 불성실한 업무태도를 보이는 직원들을 승진인사에서 불이익을 주는 등 단순히 근무경력이 오래됐거나 주요부서에 있었다는 요건만으로 승진됐던 선례를 바꿨다.

경기도는 2월 말로 예정된 6급 이하 인사에서 약 120여 명을 추가로 승진시키면서 상반기 정기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9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