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뉴스21 > 정치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첫 일정 '한류열기' 후끈한류스타 이성경, 하지원, NCT DREAM과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
김정훈 기자  |  elector@mai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3  03:14: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문 대통령이 12일 쿠알라룸푸르 최대 쇼핑몰 '원 우타마' 쇼핑센터에서 열린 전시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더뉴스21=김정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 첫 일정에 한류스타인 배우 하지원, 이성경, 가수 NCT DREAM이 함께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첫날인 12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 최대 쇼핑센터인 원 우타마(1 Utama) 쇼핑센터를 찾아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했다.

원 우타마 쇼핑센터는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의 쇼핑몰로 말레이시아 한류의 중심지다. 말레이시아를 방문하는 한류스타들이 팬 사인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갖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또 한류 콘텐츠 기반의 식품, 뷰티, 의료 등 한류 상품을 한곳에 모은 체험 공간인 ‘한류타운’ 조성을 위해 별관을 증축하고 있다. 올 7월 완공 예정이다.

이번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에는 '떼 레옹 얍' 말레이시아 상공회의소 회장, '테오 챵 콕' 말레이시아 쇼핑몰협회 회장 등 말레이시아 기업인들과 신세계푸드, 삼양식품, 농심, 정관장, 아모레퍼시픽, 탈렌트화장품, SM엔터테인먼트, 해와달엔터테인먼트, CJ오쇼핑, GS홈쇼핑 등 한국 기업 23곳이 함께했다.

청와대는 "둥글게 지하 1층 무대가 내려다보이는 각 층마다 한류팬들이 자리를 꽉 채우고 있었다"며 "히잡을 쓴 여성들의 모습이 보였고 무대 양쪽에 설치된 스크린에서는 한류 가수의 뮤직비디오가 상영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장에 도착해 하지원 등과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하지원에게 “시크릿 가든에서 봤다”고 인사했다.

하지원은 문 대통령에게 "저 나온 드라마 혹시 보신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다모에서 봤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NCT DREAM 멤버들에게 “K팝이 한류 문화 전체를 이끌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NCT DREAM 멤버들은 싸인이 담긴 CD 2장을 문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했다.

▲ 12일 쿠알라룸푸르 최대 쇼핑몰 '원 우타마' 쇼핑센터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 @청와대

인구 3,200만 명의 말레이시아는 아세안에서 인구가 1천만 명 이상이면서 1인당 GDP가 1만 달러가 넘는 유일한 국가이고 아세안 시장의 선도국으로 평가받는다. 높은 구매력을 갖췄고 인종과 종교가 다양해 한류 상품의 해외진출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협력 가치가 큰 국가다. 따라서 말레이시아 진출 경험이 향후 한국 기업들의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신남방시장 확장에 큰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와대는 "말레이시아는 아세안 한류의 본거지이면서 할랄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할랄 허브"라며 "일찍부터 할랄을 국가 차원에서 육성하고 있으며 현재 세계 유일의 국가 할랄 인증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할랄’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무슬림의 삶 전반에 걸쳐 ‘허용되는 것’을 의미하는 아랍어다. 식음료, 화장품, 의약품 등 상품과 여행, 물류, 금융 등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적용된다. 세계 할랄 시장의 규모는 약 2조 달러에 달하고 2022년에는 3조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06년부터 현지 법인에 진출해 말레이시아 젊은 여성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아모레퍼시픽 홍보관과 처음으로 할랄 인증을 받은 탈렌트 화장품 홍보관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알지 못하면 사랑할 수 없다’는 말레이시아 속담을 인용하면서 말레이시아 국민에게 한국을 알게 하고 양국 국민들을 더 가깝게 하는 원동력이 바로 ‘한류’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할랄 리더 국가이고 한국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한류의 본산지”라며 “할랄산업의 허브, 말레이시아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한류가 만나 협력하면 세계 할랄시장 석권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 12일 쿠알라룸푸르 최대 쇼핑몰 '원 우타마' 쇼핑센터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한류-할랄 전시회' @청와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후보공약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더뉴스21  |  경기도 광명시 성채안로 26. 101-802  |  대표전화 : 02)6010-6567  |  팩스 : 02)868-2062
등록번호 : 경기 아 50946(인터넷신문) 경기 다 50423(신문)  |  등록일 2014년 4월 1일  |  발행 및 편집 : 강창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창우
Copyright © 2019 더뉴스21. All rights reserved.